자목




패션 모델과 코스튬 플레이어는...


패션 모델은 디자이너의 옷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코스튬 플레이어는 캐릭터의 특성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는 것 같다.

또 그들은 모두 의상을 살리기 위해 존재한다.


어쩌면.. 그들은 서로의 연장선 위에 있는 것이 아닐까..



둘다 포토그래퍼에 의해 꽃을 피운다?


신고

'인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붉은 옷을 입은 소녀  (0) 2010.07.22
생각하는 소녀  (0) 2010.07.20
YM Nam  (2) 2010.07.12
Girls on the Toilet  (0) 2010.07.08
칼스  (0) 2010.06.06
시연이네 가족  (2) 2010.03.16
송주경  (0) 2009.10.24
자목  (0) 2009.10.06
일반인 촬영  (0) 2009.10.01
橋口 武史 (Takeshi Hashiguchi)  (0) 2009.09.02
Studio 컷  (0) 2009.05.16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305 306 307 308 309 310 311 312 313 ··· 395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