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수다를 보았습니다.

나는 가수다의 첫방송을 보았네요.
간만에 이소라 누님을 뵐 수 있어서 매우 반가웠지요.
물론 국민가수 김건모도 너무 좋아합니다.

방송 내내 긴장과 전율이 감돌았네요.
그중 첫테이프를 끊고 진행까지 하신 이소라 누님..

정말 노래 잘한다는 내로라하는 가수들이 많이들 출연해서 기량을 뽑냈는데요..
재치있는 농담과 차분한 진행 실력은 여전히 빼어나시더군요.
다만 예전의 그 후덕하시던 몸은 다 어디로 가버리신건지..

결과와 상관 없이.. 이소라 누님의 바람이 분다가 너무 좋았네요.

서정적이고 함축적인 가사가 시처럼 다가 왔습니다.
왠지 코끝이 찡하고 구슬퍼지는 건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더 그렇겠죠?

그리고 김건모 형님의 노래를 즐기는 모습도 너무 좋아보였습니다.
관록의 여유 말고도 노래, 좋아하는 걸 즐기는 모습.. 고개가 절로 끄덕여졌네요
수천번, 수만번 불렀기 때문에 이어 모니터링 없이도 펼칠 수 있는 모습.. 너무 멋있었습니다.

즐기는 사람을 넘어서기는 쉽지 않다는 어떤 현자의 말이 떠오르네요.

나도 저렇게 살고 싶다..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진동 컬러 대문 오픈식 사진 전시  (0) 2011.11.15
제자리  (0) 2011.04.14
플리커 입성  (0) 2011.04.02
나는 가수다를 보았습니다.  (0) 2011.03.07
약간의 여유?  (0) 2011.02.27
Foursquare for iPhone!  (0) 2011.02.11
누가 호떡집에 불을 냈는가?  (0) 2011.02.05
부산행 열차 안에서..  (0) 2011.01.29
Whose fault..?  (0) 2011.01.22
토요 사진반 Open  (0) 2011.01.22
사진가를 위한 Photoshop CS5 수업  (0) 2010.12.21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66 167 168 169 170 171 172 173 174 ··· 41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