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 태백 - 정선 - 영월 여행 2

 

굉장히 오랜만에 여행했던 기억들을 더듬어 글을 써봤다.
오랜만에 써서 그런지 다시 또 읽어봐도 많이 어색했지만..
지난번 태백산행과 태백 닭갈비에 대한 추억에 이어 이번엔 추전역과 사북의 기억을 더듬어 보자.
(지난번 글 : 2009/01/16 - 새해 첫날.. 태백 - 정선 - 영월 여행)
태백시는 남쪽으로는 태백산(1,567m), 연화봉(1,053m), 동쪽으로는 삼방산(1,175m), 백병산(1,259m),
북쪽으로는 대덕산(1,307m), 서쪽은 함백산(1,573) 등의 높은 봉우리들로 병풍처럼 둘러쌓여 있는

고원성 산지로 전지역이 높고 험준하다.
그런 태백시의 특징처럼 태백에는 '추전(杻田)'이라는 우리나라의 기차역중 가장 높은 곳(해발 855m)에 있는 역이 있다.

역의 이름은 원래 이지역의 골짜기 안쪽에 화전을 많이 하여 묵밭이 많았고
그 묵밭에 싸리나무가 많이 자라고 있어  '싸리밭골'이라 불리었다고 한다.
옛날에 이 골짜기 안쪽에 큰 싸리 나무가 있었는데 홍수에 동점 구문소의 서벽을 강타하여 구멍을 뚫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그러나 과거에 추전으로 불리던 싸리밭골 안쪽의 자연부락은 화전민들이 살던 작은 마을로 지금은 사라지고 없다고 한다.

이 싸리밭골에 세운 역이라 '추전역'이라 했다 한다. 기차를 타고 오면 정암굴이라는 우리나라에서 두번째로 긴 터널을 지난다.

 

  추전역에서는 멀리 매봉산의 풍력 전력 발전 단지의 풍차가 보인다.
  이번여행에서는 미처 계획에 넣지 못했는데..
  다음번에 한번 들러보고 싶다.







삐뚤어졌지만.. 매봉산 풍력 발전 단지의 조감도. 봄에 다시 한번 가보겠다.

내 삶에도 신호등같이 갈때 설때를 알려주는 신호등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겨울 고산지역이어서 그런지 바람도 많이 불고.. 태백산행 이후의 고단한 몸으로 인해
우린 역에 오래머물러 있을 수 없었다.
역에는 역무원이 많지 않아 쓸쓸해 보였다.
해가 저물어가는 것을 보니 빨리 이동해야겠다는 생각에 모두 차로 돌아가 사북으로 향했다.

태백 - 정선 - 영월간 38번국도가 이미 고속화 되어 길이 너무 좋아 사북까지는 생각보다 빨리 갈 수 있었다.

  38번 국도를 따라 가다 사북에서 나왔다. 사북은 예전에 젊은이의 양지나 영화등에서 보아오던 탄광마을이 아니었다.
  마을은 번화하게 발전했고.. 아니 마을이라기 보다 우리동네보다 더 번화했던 것 같다.
  카지노의 힘일까? 가끔 뉴스에 카지노의 폐해에 대해 기사화된 것을 많이 보아와서인지
  사북의 발전된 건물들 뒤로 길게 드리워진 그림자의 쓸쓸함은 그저 해가 지고 있어서 그런 것만 같지 않았다.
  카지노 입구에서 조금 움직이니 왼편에 누가봐도 허름하고 폐건물이 보였다.

  그리로 차를 돌려 들어 갔다.
  강원랜드에서 이지역을 모두 매입했다고 하지만..
  옛 광부들의 흩어진 기억들이 아쉬웠는지 이 지역은 체험학습장과 같이 되어 있다.
  태백산에서 너무 체력을 소진한 탓에 제대로 둘러보지 못했다.
  그저 동원이라는 회사는 옛날 연탄을 떼어본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그저 참치회사로만 기억되지는 않는다.
동원은 민영 탄광 회사중 생산규모가 가장 컸다고 한다.

추위와 컨디션 난조로 나는 차에 돌아가 먼저 쉬었다.
해가 지자 우리는 영월에 숙소를 찾아 갔다.
영월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에서...

재미없는 글에 달아주시는 님의 소중한 덧글 들은

훗날 유익하고 재밌고.. 아름다운 열매를 만들어주는 씨앗이 되어 줄지도 모릅니다.

선플 부탁드려요... ^^

포스팅되지 않은 사진은 포토로그 강원도 카테고리에 올립니다.

사진도 많이 봐주세요..   http://photolog.blog.naver.com/jinside/5271450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