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og

아.. 갑자기 몰려오는 이 바쁨은 무얼까..

갑자기 몰려오는 이 분주함은..
사실 그간의 슬럼프 때문이다.

한 3개월간 뭐 핑계이긴 하지만..여러가지 이유로 나태하고 방만했었다.
새해 들어 여러가지 나태해진 마음,. 그리고 슬럼프를 벗어나기 위해 마음을 새로 갖었는데..
이제는 일에 둘러쌓여 버렸다.

좋은 걸까?
지갑은 텅텅비어서 구멍이 날정도인데..ㅎㅎ

내일도 해야할 일들이 많다.
경비아저씨는 우리가 맨날 늦게 끝난다고 투정거리신다.
음료수라도 하나 드릴 수 없어서.. 미안한 마음은 있지만..
어쩔수 없다. 비정하고 매정해 보여도..

속상하다.

바빠서 좋다고 해야하나?
여하튼..당분간은 바쁜걸 좀 즐겨야겠다.

그런데... 블로그는 어쩌지.. 또 한동안 방치되면 안되는데..
누구한테 대신 맡길 수도 없고..
올리고 싶은 기사가 아직 많은데..
^^;;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슈 展을 다녀와서 2  (0) 2009.03.09
카슈 展을 다녀와서  (0) 2009.03.08
인물 사진의 거장, Karsh 展  (0) 2009.03.08
소외  (0) 2009.02.25
벼룩 이야기  (0) 2009.02.14
하늘 위로..  (1) 2009.02.12
나는 합리적인 인간인가..  (0) 2009.02.10
욕, '좆나' 알고 쓰자 - 1  (0) 2009.01.29
아.. 갑자기 몰려오는 이 바쁨은 무얼까..  (0) 2009.01.2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0) 2009.01.25
채소(菜蔬)와 야채(野菜)  (4) 2009.01.17